탈장 클리닉

탈장이란?

말 그대로 장이 빠져나온다는 뜻으로 복강내의 장기가 복벽의 틈을 통해서 빠져나오는 질환을 말합니다. 신체의 어느 곳이든 발생 가능하지만,
가장 흔한 부위는 서혜부이며 이를 서혜부 탈장이라고 부릅니다. 대부분의 소아탈장이 이에 속하며 성인에게도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부위입니다.
일단 탈장이 생기고 나면 수술적 치료가 아니면 완치될 수 없으며, 방치할 경우 빠져나온 장이 괴사에 빠지는 등의 합병증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진단되는 즉시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으시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


1. 종류

1) 서혜부 탈장

서혜부 탈장은 사타구니(서혜부) 상부에 생기는 탈장으로 간접탈장과 직접탈장으로 구분됩니다.
간접탈장 : 출생시 닫혀야 할 칼집돌기가 막히지 않아서 생기는 탈장으로 치료하지 않으면
                 탈장낭은 종종 고환까지 내려가기도 합니다.
직접탈장 : 서혜관을 이루는 밑바닥부분이 약해져 전방으로 돌출됩니다.


2) 대퇴부 탈장
대퇴부 탈장은 직접 서혜부 탈장의 한 형태에 속하며 서혜부 탈장의 약간 아랫쪽 즉, 사타구니 (서혜부)의 아래에서 발생합니다.
서혜부 탈장에 비해 감돈의 위험이 높고 여성에게 잘 생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3) 제대 탈장
배꼽부위의 약해진 곳을 통해서 발생하는 탈장을 제대 탈장이라고 하며 대개 신생아에서 선천적으로 생깁니다. 대개 생후 2살이 되기 전에
저절로 없어지기 때문에 2살까지는 기다려 보나 그 이후에도 없어지지 않고 계속 남아 있거나, 직경이 2cm 이상 되는
제대 탈장은 수술을 해주어야 합니다.

4) 반흔 탈장
반흔 탈장은 수술한 상처 부위가 약해져서 벌어지며 생기는 탈장을 말합니다.
수술 후에도 재발을 잘하는 탈장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수술 시 매우 주위를 해야 합니다.

5) 스포츠 탈장
주로 운동 선수 들이 사타구니(서혜부)의 근육 중에 얇은 근육이나 인대(근육 가닥이 얇아지고 질겨져서 뼈에 부착되는 부위)가 반복적으로
무리한 뒤틀림이나 스트레칭으로 인하여 찢어지거나 심하면 파괴되어 서혜부 터널(서혜관)이 넓어지는 탈장입니다.
스포츠 탈장은 움직이거나 운동을 할 때마다 심한 통증을 느끼지만 다른 종류의 탈장처럼 장이 밖으로 튀어나오는 현상은 보이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축구 하키 테니스 미식축구 선수들처럼 허리를 많이 구부리는 운동 선수들에게 많이 발생하지만 일반인들도 얼마든지
발생 할 수 있습니다.

2. 원인

1) 소아탈장
소아의 서혜부 탈장은 태생기 8개월에 생기는 칼집돌기라는 주머니가 막히지 않거나 약하게 막혔다가 다시 열리며 그 곳으로 뱃속의
장이나 기름막 등이 나오는 현상입니다. 태생기 8개월 째의 칼집돌기는 누구에게나 생기는 구조물 입니다만 대개분의 신생아에서
출생직전에 저절로 막히기 때문에 탈장이 생기지 않는 것입니다. 배꼽탈장이라고도 불리는 제대 탈장도 선척적인 근막의 결손부위를
통해서 장이 빠져 나오는 현상입니다.

2) 성인탈장
서혜부 탈장은 출생 시 일시적으로 막혔던 칼집돌기라는 주머니가 오랜 세월에 걸친 복벽의 약화와 과도한 복압상승이 원인이 되어
다시 열리며 이 곳으로 뱃속의 장기가 나오게 됩니다. 때로는 칼집돌기는 막혀 있는데 서혜부의 복근이 약해지며 그 곳을 통해 탈장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반흔 탈장은 개복수술한 부위가 벌어지면서 이 틈으로 탈장이 됩니다. 체력이 극히 약해진 상태에서 수술을
받거나 수술한 상처에 감염이 되었을 때 잘 생깁니다.

3. 증상

탈장의 초기에는 사타구니 부위가 약간 부풀어올라 말랑말랑한 것이 만져지다 곧 없어지곤 하지만 병이 진행되면 부풀어오르는 것이
더 커지며 경우에 따라서는 고환까지 내려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심한 경우 빠져나온 장이 복강내로 복원되지 않아
장이 괴사에 빠지는 응급상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사람에 따라 통증이 먼저 시작되어 부풀어오르는 증상이 없이
통증만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4. 진단

진단은 대부분의 경우 병력청취와 신체검진, 즉 복압을 상승시켰을 때 (서있는 자세, 기침, 배에 힘주기) 서혜부 종물을 확인하는 것으로
확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신체검진으로 확실치 않은 경우는 초음파로 진단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5. 치료

탈장은 비수술적인 방법으로는 절대 완치될 수 없으므로 진단되는 즉시 수술을 받아야만 합니다. 그냥 방치했을 경우 점점 더 탈장낭이
커져 감돈이나 교액 등의 합병증의 가능성이 커지는것 뿐만 아니라, 수술 후 재발의 위험도 같이 커지게 됩니다.
그러므로 탈장수술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탈장수술은 너무나도 방법이 많아 열거하기가 곤란할 정도이지만
크게 나누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1) 기존의 탈장수술

기존의 탈장 수술은 탈장낭을 처리한 후에 복벽을 보강하기 위해서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서로 당겨서
꼬매 줍니다. 그러나 이렇게 근육과 인대를 서로 당겨 꼬매게 되면 심한 통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당겨
꼬맨 근육과 인대가 터지지 않고 잘 낫게 하기 위해서 오랜 동안 안정을 취해야 합니다.
이로 인해 오랜 회복기간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 뿐만 아니라 , 인대는 단단하고 움직이지 않는 반면
근육들은 연하고 운동중에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이 둘 즉 꼬매 놓은 인대와 근육은
서로 벌어지며 탈장이 재발 될 수 있습니다. 실제로 기존의 수술을 할 경우 약 10~15%에서 재발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기존의 탈장수술은 다음과 같은 단점이 있습니다.
- 심한 통증
- 오랜 회복기간
- 재발의 염려

2) 인공막을 이용한 무장력 수술
S&U 서울외과에서 시행하는 인공막을 이용한 수술은 근육과 인대를 서로 당겨서 꼬맬 필요가 없기 때문에 재발율이 1%정도 로 낮아집니다.
수술 후 통증이 매우 적기 때문에 당일 또는 1박정도 입원하며, 직장복귀는 2~3일내에 가능합니다.

3) 복강경 수술

복강경을 이용하여 탈장 내륜을 막고 약해진 복벽도 보강해 주는 수술입니다. 물론 인공막을 사용합니다. 복강을 통해 수술하는 방법과 복막을
뚫지 않고 복벽의 복막전층을 통해 수술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복강을 통한 수술은 수술 시와 수술 후에 많은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요즘에는
복막전층을 이용한 수술이 선호되고 있습니다. 재발된 탈장의 수술에 효과적이나 이 수술 특히 복막전층을 통한 시술에 숙련된 의사가 많지 않으며
수술 시간이 오래 걸리고 고가의 장비를 사용하기 때문에 수술비가 매우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복잡한 수술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예기치 않은 합병증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고는 인공막을 이용한 무장력수술보다
유리한 점이 없습니다.

6. 수술 후 관리

통증관리 : 통증이 거의 없기 때문에 하루 이틀간 드리는 진통제를 드시면 됩니다.
복용약 : 퇴원시 변을 부드럽게 보실 수 있도록 드리는 약을 며칠 복용하시면 됩니다.
퇴원 : 수술 당일 또는 다음날 아침에 댁으로 가실 수 있습니다. 탈장이 심했거나 재발된 탈장을 수술한 경우엔 하루 이틀 더 입원을 합니다.
샤워 : 언제든 샤워는 하실 수 있지만 탕에 들어가시는 것은 2주까지는 금하셔야 합니다.
상처치료 : 드레싱은 밀봉되어 있으며 방수가 됩니다. 일주일 간 교체를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수술후 주의사항 : 수술 후엔 지속적으로 혹은 반복적으로 복압이 상승되는 활동이나 상황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즉 심한 변비가 생기지 않도록 하시고, 만성적인 기침은 잘 치료하시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