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클리닉

갑상선 결절의 진단

진찰 : 증상의 청취, 결절의 촉진 등이 있습니다. 결절이 1~2cm 정도되면 촉진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혈액검사 (갑상선 기능검사), 방사성 동위원소 스캔 : 갑상선 기능의 항진 또는 저하를 판별해 내는 검사입니다.
갑상선 초음파 검사 : 결절의 크기, 모양, 위치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검사입니다.




1. 초음파 검사의 장점

1) 비 침습적이어서 통증이 없다.
2) CT나 MRI검사보다 비용이 싸다.
3) 방사선 노출의 위험이 없다.
4) 방사선 촬영으로 알수 없는 연조직(근육, 지방등)의 영상도 선명하게 보여준다.
5) 초음파 검사는 여러 번 반복하여도 인체에 아무런 해를 끼치지 않는다.
6) 실시간 영상을 보여주기 때문에 세침 흡인 검사나 고주파 열 치료와 병행이 가능하다.

2. 세침 흡인 검사

초음파 검사 상 결절이 발견 되었을 떄 이 결절이 양성 (혹)인지 악성 (암)인지를 판별하기
위하여 반드시 시행하는 검사입니다. 초음파 유도 하에 가는 바늘을 이용해 결절세포를
흡인해 낸 다음, 그 세포를 현미경으로 확인하는 검사로 합병증이 거의 없어 매우 안전한
검사입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소량의 세포만을 현미경으로 보고 진단을 내려야 하기
때문에 다음과 같은 한계가 있습니다.

1) 현미경 관찰결과 흡인한 세포의 수가 정해진 기준 치보다 적거나, 혈액 등의 불순물이
    많이 섞여있는 검체라면 반복하여 추가검사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2) 검체가 적당하다 하더라도 현미경 관찰결과 양성과 악성의 구별이 힘들면 반복검사나 악성으로
    판단하여 수술이 필요합니다. 수술로써 조직을 때어낸 후 조직 검사를 통해서야만 양성과
    악성의 판별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